김정은, 11일만에 공개석상 등장…안과 병원 시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만에 공개행보에 나섰다.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새로 건설된 류경안과종합병원을 시찰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은 “설계도 잘 되고 시공도 최상의 수준”이라며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 류경치과병원, 옥류아동병원을 비롯한 병원들이 집중되여있는 문수지구에 현대적인 류경안과종합병원까지 일떠섬으로써 이곳이 병원촌으로서의 면모를 더 완벽하게 갖추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평양시 문수지구의 류경안과종합병원 건설장을 찾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진=노동신문].

이어 “10월말에 개원식을 진행하고 11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5월 이 병원 건설장을 시찰하면서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10월 10일까지 건설을 끝내라고 지시했다.

이번 김정은의 시찰에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ㆍ리문곤 당 중앙위 부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이 동행했다.

김정은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 7일 만경대 혁명사적지 기념품 공장을 방문했다는 보도가 나온지 11일 만이다. 그간 김정은은 북한은 노동당 창건기념일(10월 10일), 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90주년(10월 17일) 등 주요 공식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 이상설’ 등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