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염경엽 감독, 전격 사진 사퇴 선언

[헤럴드경제]넥센 히어로즈 염경엽(48) 감독이 준플레이오프 탈락 직후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염 감독은 지난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5로 패한 뒤 “4년 동안 뜨거운 성원 보내준 팬들께 감사드린다. 4년 동안 우승을 못 선사해 아쉽다”고 말했다.

2013년 넥센 지휘봉을 잡은 염 감독은 팀을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으며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감독 2년 차인 2014년에는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에서 명승부를 펼친 끝에 준우승에 그쳤다.

올해는 주력 선수가 대거 빠져나간 상황에서도 정규시즌 3위에 올랐지만, 투수력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2년 연속 준플레이오프에서 무릎을 꿇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