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금강산 관광할 때가 훨씬 평화…송민순 회고록, 건강한 논쟁으로 승화해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더불어민주당이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 논란과 관련, 올바른 남북정책을 논의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진실게임 양상이 아닌 대북정책 논쟁으로 화두를 이끌겠다는 의중도 담겼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남북대화가 상시적으로 진행됐던 시기에 비해 지금이 훨씬 더 안전한지 (회고론 논란의) 본질은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대화가 상시로 진행됐을 때, 가족ㆍ친목회가 금강산 관광을 하며 온천에 몸을 담갔을 때, 개성공단에 아침저녁으로 트럭이 오갈 때가 더 평화로운 한반도였다”며 “(현재는) 남북대화를 ‘내통’이라 인식하면서 핵과 미사일, 국지전의 공포 속에 사로잡혀 있다”고 했다. 그는 “과연 어느 정권의 남북ㆍ외교정책이 우리 국민에게 더 좋았는지, 이 문제로 논쟁을 가져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북정책 논쟁으로 회고록 논란을 풀어내자는 제안이다. 

[사진=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우 원내대표는 재차 노무현 정부의 소통문화를 높이 평가했다. 그는 “한미동맹을 강화하자는 송 전 장관도 남북대화를 중시하는 이재정 당시 통일부 장관도 옳다”며 “이를 잘 조화시켜 한반도 평화와 국제공조를 이끌어내는 현명한 대통령이 돼야 한다. 그런 박근혜 정부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또 “회고록 문제를 정쟁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북핵 포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지 논의하는 건강한 논쟁으로 승화시키자”고 제안했다.

한편,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 연설기록비서관을 지냈던 김경수 더민주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대통령과 관련이 있는 사항을 회고록에 담으면 통상 사실 관계 검토를 거치는데 이번엔 그런 과정이 없었다. 송 전 장관 개인의 기억이나 주장이라고 전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전 대표가 당시 상황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고 답변한 데에는 “당시 남북 정상 선언 후속조치가 제일 중요한 문제였다. 남북대화 이외에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등에서 기억이 분명치 않는다는 건 당시 상황이나 정황으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또, “안보 관련 회의는 안보실장이 주재하며 비서실장은 주무실장이 아닌데 비서실장이 주재해 결론을 내렸다는 부분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