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인어공주 동상’이 한강에?

-서울시, 24일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서 제막식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세계적인 관광명물로 자리한 덴마크 코펜하겐시의 인어공주 동상이 24일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첫 선을 보인다.

서울시는 24일 오후 2시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에서 ‘한강에서 만난 인어공주’ 제막식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제막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 프랭크 옌센 코펜하겐시장, 토마스 리만 주한덴마크대사 등 한국과 덴마크 양 국 주요 인사가 참석한다.

한강에 세워지는 인어공주동상은 높이 150cm(좌대 바위포함), 무게 150kg으로 코펜하겐시에 있는 원본의 80% 사이즈로 제작됐다.

이번 인어공주동상은 주한덴마크대사관, 햄펠코리아, 노보노르디스크 등 10여개 한국 소재 덴마크 기업들의 후원으로 제작됐다.


한강 인어공주동상을 후원한 기업은 주한덴마크대사관과 햄펠코리아, 노보노르디스크, 에코코리아, 레오파마, 머스크라인, 오티콘코리아, 에코코리아, 에드바르드 에릭슨가(家), 코펜하겐퍼, 한국룬드벡 등 총 10개 기업이다.

이번 교류사업을 위해 토마스 리만 주한 덴마크 대사는 덴마크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냈고 동상의 설치장소 선정을 위해 직접 현장답사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한강에 온 인어공주동상은 코펜하겐시에 있는 인어공주동상의 저작권자인 에드바르드 에릭센가(家)에서 직접 제작을 맡았다.

인어공주동상이 설치되는 장소는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 전면의 강가데크로 범람이 잦은 한강의 특성을 감안해 가장 지대가 높으면서도 안전한 곳으로 선정됐다. 앞으로 인어공주동상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물빛광장의 명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어공주동상은 동상을 직접 만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360도로 동상 전체를 관람할 수 있어 친숙한 동상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 관계자는 동상의 안전과 유지관리를 위해 시민들이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인어공주동상과 교환하기로 한 서울시의 교류조형물은 광화문을 소재로 조각한 작품(작품명: 기억- 그곳에 가면)으로 지난 10일 코펜하겐시청사에 설치돼 제막식을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서울시는 인어공주동상과 관련해 24일부터 ‘한강에서 만난 나의 인어공주 스토리’ 시민참여 공모를 개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