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잡기 나선 철강기업 포스코, ‘키즈콘서트’ 큰 호응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딱딱한 이미지의 철강기업인 포스코가 동심잡기에 나섰다.

18일 포스코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2016 포스코 키즈콘서트’ 다섯번째 공연인 ‘또봇-미션게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은 인기 TV 만화시리즈인 ‘또봇’의 주인공들을 무대 위 캐릭터들로 재탄생시켜 어린이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다양한 무대디자인을 활용해 실제 모험을 즐기는 듯한 분위기를 조성해 재미를 더했다.

이번 공연에는 520여명의 관람객들이 공연장을 찾았으며,관람객들은 부대행사로 마련된 ‘페이스페인팅’을 체험했다. 


공연장을 찾은 한 어린이는 “TV에서만 보았던 또봇 주인공들이 실제로 말하고 움직이는 모습을 보니 새롭고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999년부터 2014년까지 포스코센터에서 진행해 온 ‘포스코 음악회’를 지난해부터 ‘포스코 키즈콘서트’로 이름을 바꿔 진행중이다. 짝수달 셋째 주 토요일마다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 2월 ‘최현우 매직쇼’, 4월 ‘종이아빠’, 6월 ‘피터와 늑대’, 8월 ‘시크릿 쥬쥬’ 공연을 개최했다. 오는 12월에는 발레 공연 ‘호두까기 인형’을 무대에 올린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활동을 활발히 지원하는 한편, 더욱 다채로운 공연들로‘포스코 키즈콘서트’를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키즈콘서트 관람 신청은 포스코 홈페이지(www.posco.com) 에서 1인 최대 4매까지 신청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