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무센 덴마크 총리, 연세대 명예박사학위 받는다

-24일, 연세대 용재홀서 수여식 개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가 라스 뢰케 라스무센(Lars Løkke Rasmussen<사진>) 덴마크 총리에게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수여한다고 17일 밝혔다. 


학위수여식은 오는 24일 오후 3시 30분 연세대학교 경영관 B1 용재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세대는 라스무센 총리가 덴마크 경제 및 정치 발전에 기여하고 연세대와 유럽과의 협력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코펜하겐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라스무센 총리는 내무보건부장관, 재무장관, 글로벌 녹색성장기구 의장 등의 주요 요직을 두루 맡으며 덴마크 국내 정치, 경제, 사회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업적을 쌓았다. 또 국제사회의 리더로서 시급한 글로벌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선 바 있다.

라스무센 총리는 세계 기후변화에 대비해 2009년 코펜하겐 합의(Copenhagen Accord)가 채택된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개최했으며, 2011년에는 대한민국, 멕시코 정부와 함께 글로벌 녹색성장포럼(3GF)을 조직해 환경보호에 힘써왔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글로벌 녹색성장기구 의장직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의 새마을 운동을 제3세계에 전파, 개발도상국 발전에 공헌하기도 했다. 또 덴마크 취약계층 청소년의 생활을 지원하는 뢰케폰덴 재단을 설립해 2015년까지 의장직을 역임하면서 소외받는 국민들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2015년에는 Post-2015 개발의제를 채택한 뉴욕 유엔 지속가능발전 정상회의를 주관했으며, 2016년 여성을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을 목표로 하는 제4회 위민 딜리버 국제회의(Women Deliver Conference)를 개최해 국제사회가 당면한 주요 현안 해결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