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술 탈환전으로 IS 유럽계 전투원 대거 귀국 우려

[헤럴드경제] 이라크 제2 도시 모술에 대한 이라크 정부군과 서방의 대대적 탈환전이 시작되면서 IS의 외국인 전투원들이 유럽으로 상당수 탈출할 수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 관계자는 “모술 전투가 IS 과격 전투원들을 자극해 행동하도록 하거나 (유럽계 전투원들이) 궁극적으로 귀국하게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다.

랍 웨인라이트 유로폴 청장 등 유럽권 대테러 관계자들도 모술 탈환전 과정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난민들 틈에 유럽계 IS 전투원들이 섞여 들어 유럽으로 향할 가능성을 제기해 왔다.

이러한 외국인 전투원들이 리비아와 예멘과 같은 격전지로 옮겨가 튀니지 등을 통해 유럽으로 귀국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유럽행을 시도하는 전투원들을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다. 첫 번째 유형은 IS나 알카에다에 소속돼 훈련받은 후 테러 공격 수행 임무를 지시받고 수개월 전 또는 수년 전에 유럽으로 돌아온 경우다. 두 번째는 유럽으로 한 번도 가보지 못했지만 급진화된 이들이다. 세 번째 유형은 소위 ‘국가’(caliphate)가 무너지면 유럽으로의 귀국을 시도할 수 있는 이라크나 시리아 내 전투원들이다.

우려가 심화되면서 서방 국가들도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미국과 나토 회원국 대사들은 최근 모술 탈환전에 따른 IS 내 외국인 전투원들의 유럽 귀국 시도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유로폴 또한 난민대열에 섞여 리비아를 거쳐 유럽으로 스며들려는 외국인 전투원들을 가려내기 위해 이탈리아에 전문 요원들 배치했다. 영국도 40명 규모의 군 전문팀을 튀니지에 파견해 국경 수비대원들을 대상으로 정보 수집, 감시 및 순찰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