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해야 산다”…호텔 레스토랑의 변신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특급 호텔 레스토랑이 젊어지고 있다. 신규 고객을 창출하기 위해 젊은층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며 변화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호텔 외식업계는 골목길 열풍을 반영해 골목길 콘셉트의 미식 골목을 선보이거나 무허가 술집 콘셉트의 바를 재현하고,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파격적인 변신으로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지난 1일 미식 골목 콘셉트의 ‘322 소월로(素月路)’를 오픈했다. 322 소월로는 골목길이라는 콘셉트로 기존의 엄숙하고 조용한 호텔 레스토랑 분위기에서 벗어나 고객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4개의 레스토랑을 선보인다. 

[사진설명=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지난 1일 미식 골목 콘셉트의 ‘322 소월로(素月路)’를 오픈했다.]

바뀐 공간만큼 서비스도 기존과 다르다. 그동안 호텔 레스토랑이 추구하던 격식과 형식을 벗어나, 혁신적인 운영방법과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4개의 레스토랑은 30명 내외의 소규모 좌석과 오픈 키친을 갖췄다. 방문객들은 오픈 키친을 통해 눈앞에서 요리의 전 과정을 감상할 수 있으며, 젊고 유능한 셰프와의 소통을 통해 자신의 취향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인터내셔널 철판 요리를 즐길 수 있는 ‘테판(Teppan)’에서는 철판 위에서 화려한 볼거리도 제공해 20~30대 여성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22 소월로를 기획한 안드레아 스탈더(Andreas Stalder) 하얏트 아ㆍ태평양 식음 운영전략 부사장은 “‘322 소월로’의 레스토랑을 통해 작은 공간 안에서 셰프와 더욱 가까이에서 편하게 소통을 즐기기 시작한 새로운 변화를 호텔 안에서도 구현하고자 했다”며 “기존의 큰 규모와 무거운 격식의 호텔 레스토랑 대신, 살아있는 골목의 느낌이 나는 친근하고 편안한 분위기의 레스토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는 호텔업계 최초로 배달 서비스를 도입했다. 최근 프리미엄 버거가 미식 트렌드로 자리잡은 것을 반영, BLT 스테이크의 프리미엄 버거를 선보이고 딜리버리 서비스도 실시하는 것이다. 집에서도 뉴욕 스타일의 프리미엄 버거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세트만 시켜도 동대문역 반경 5㎞까지 배달해준다. 이는 호텔에서 선보이는 프리미엄 버거 중 최초의 딜리버리 서비스로, 버거 마니아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는 홍대, 이태원 등에서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푸드트럭도 호텔로 가져왔다. 최근 ‘왓 더 트럭’이라는 푸드트럭을 더 라운지 야외가든에 설치한 것. 왓 더 트럭은 호텔 내부 라운지보다 훨씬 자유로운 공간에서 음료를 즐길수 있다. 특히 최근 2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패션 브랜드 ‘비욘드클로젯’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로 젊은층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포시즌스호텔 서울은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스피크이지’ 콘셉트의 ‘찰스H바’를 선보였다. 스피크이지 콘셉트란 1920년대 미국 금주령 시대에 있던 바처럼 뒷골목이나 창고 등에 세우고 위치를 공개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호텔의 어느 곳에도 찰스 H바의 위치를 정확히 표시하지 않고 고객이 찾아볼 수 있도록 만들어 재미를 더했다. 입구도 아무 간판을 달지 않고 창고와 같은 문을 열면 바의 정문이 보이도록 디자인했다. 스피키이지 바는 숨어 있는 공간으로 아는 사람만 올 수 있어, 색다른 매력을 느낀 젊은 소비자들이 많이 찾고 있다.

이밖에 켄싱턴 제주 호텔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하늘오름’은 저녁 시간 이후 와인과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바로 운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