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대 졸업생들, 고(故) 백남기 씨 사망진단서 관련 성명서 발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고(故) 백남기 씨 사망진단서와 관련해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 97명은 18일 성명서를 내고 잘못된 판정에 대한 정정을 요구했다.

이들 ‘대한민국 의사들과 함께 길을 찾습니다’란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서울대병원이 농민 백 씨의 사망진단서에 직접사인을 심폐 정지로, 사망 종류를 ‘외인사(外因死)’가 아닌 ‘병사’로 판단한 것을 진단서의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중대한 외상으로 입원 후 발생한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은 외인사로 작성하는 것이 대한의사협회의 진단서 작성 지침이라고 주장했다.

또 진단서는 의학적이면서도 과학적으로 타당하게 작성해야 하며, 진단서 내용이 잘못된 것이라면 그에 근거한 부검도 정당성을 잃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사안이 서울대병원 측의 주장처럼 병사로 귀결된다면 이는 또 다른 사회적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교통사고 등의 일반적인 외상환자도 합병증 사망이 발생하면 병사냐 외인사냐를 두고 보험사와의 다툼 여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소생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끝까지 받아야 비로소 외인사로 인정받은 수 있는 등 다른 국민에게도 좋지 못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부산대 의대 동문 의사들은 “단순 실수일 것으로 생각하고 고쳐지길 기다렸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지금이라도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고 백남기 씨 사망진단서와 관련해 서울대 의대생들을 비롯한 서울대 의대 동문과 전국 15개 의과대학 학생들도 이미 성명을 통해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