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도 도심에 멧돼지 출현 ‘사살’…고리원전에도 나타나

중구 제2부두 정문에 나타나

“발정기 맞아 도심 출현 잦아”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18일 새벽 부산 도심에 멧돼지 1마리가 나타나 3시간동안 주택가를 돌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멧돼지는 유해동물 기동포획단(이하 포획단)이 쏜 총에 맞고 사살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포획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0분께 부산 중구 제2부두 정문에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멧돼지는 그 사이 영주사거리를 지나 부산터널 방면으로 도망갔고, 산복도로를 따라 이동하다가 구봉산 민주공원까지 올라갔다. 


인근 노인정 주변에서 멧돼지가 출현했다는 주민 신고가 다시 접수돼 경찰은 포획단과 함께 퇴로를 차단하고 포획 작전에 나섰다. 멧돼지가 추격을 피해 3m 옹벽 아래로 뛰어내린 것을 포획단이 발견하고 실탄 3발을 쏴 잡았다.

이 멧돼지는 몸무게 120∼130㎏가량의 수놈이었다. 포획단 관계자는 “멧돼지들이 발정기를 맞아 도심에서 출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또 개체 수가 워낙 많아 무리에서 도태된 멧돼지가 도심으로 내려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최근 잦은 멧돼지 신고로 하루 평균 세 차례 이상 출동하고 있다고 포획단은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부산 기장군의 국가주요시설인 고리 원전과 대라리에서도 각각 멧돼지 출현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포획단이 출동했으나 사살하지는 못했다. 지난 14일 새벽에도 부산 동래구 아시아드보조경기장 인근에서 멧돼지 1마리가 나타나 실탄 10여 발을 맞고 쓰러지는 등 이달 들어서만 세 차례 이상, 지난달에도 부산 도심에 멧돼지가 세 차례 출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