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이냐, 대세장악이냐…KPGA 칠곡대회 관전포인트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상금왕ㆍ대상 2관왕 나올까. 9년만에 시즌3승 나올까.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2016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 대회(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가 오는 20~23일 경북 칠곡군 파미힐스컨트리클럽 동코스(파72. 7,158야드)에서 나흘 간의 열린다.

올 시즌 첫 신설 대회로, DGB금융그룹이 KPGA 코리안투어의 첫 타이틀 스폰서로 나섰다. 또한 KPGA가 심혈을 기울여 온 광역지방자치단체 연계 순회투어의 일환으로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함께 한다.

2008년 헤븐랜드CC(현 롯데스카이힐 성주CC)에서 열렸던 ‘연우헤븐랜드오픈’ 이후 8년 만에 대구 경북지역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KPGA 코리안투어의 스타들이 대거 출전해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최진호 상금왕ㆍ대상 2관왕할까= 올 시즌 2승을 거둔 최진호(32ㆍ현대제철)가 사실상 제네시스 상금왕을 확정 지은 가운데, 제네시스 대상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제네시스 대상 부문에서 최진호가 4009포인트로 선두에 있고 이창우(23ㆍCJ오쇼핑)와 주흥철(35ㆍ비스타케이호텔그룹)이 1001포인트와 1231포인트 차로 각각 2, 3위에 있다. 대상 포인트는 우승시 1000포인트가 부여되기 때문에 본 대회에 참가하는 이창우와 주흥철이 우승을 차지하게 될 경우, 최진호의 뒤를 바짝 쫓게 된다.

지난 주 PGA 웹닷컴투어 큐스쿨 1차전을 통과한 최진호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하게 된다면 제네시스 대상과 상금왕을 동시 석권하게 된다. 최근 대상과 상금왕 2관왕을 달성한 선수는 2014년 김승혁(30)이다.

최진호는 “욕심 부리지 않고 내 플레이에 집중할 것”이라며 “다른 선수들이 못 치길 바라지 않고 내가 멋진 플레이를 선보여 타이틀을 가져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KPGA는 지난 4월 제네시스 브랜드와 후원 계약을 체결하며 ‘KPGA 대상’은 ‘제네시스 대상’으로 ‘KPGA 상금순위’는 ‘제네시스 상금순위’로 바꾸었다.

제네시스는 ‘대상 포인트’ 순위 상금 10명에게 총 3억원의 보너스 상금을 지급하며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는 보너스 상금 1억원과 함께 고급 세단 제네시스 G80을 받게 된다. 또한, 지난해까지는 그 해 상금왕이 다음 연도 시드순위 1번을 부여 받았으나 올 시즌 결과에 따라 2017년부터는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가 1번 시드를 확보하게 됐다. 그 다음이 상금왕이다.

▶다승 단독 1위 경쟁= ‘제12회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넵스 헤리티지 2016’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진호와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과 ‘현대해상 최경주 INVITATIONAL’ 챔피언 주흥철의 시즌 3승 여부도 최대 관전 포인트다.

한 시즌 3승은 2007년 강경남(33ㆍ동양네트웍스)과 김경태(30ㆍ신한금융그룹)가 나란히 기록한 이후 9년간 기록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주흥철은 “시즌 2승에 만족하지 않겠다. 남은 2개 대회에서 전력을 다해 3승 그 이상을 노려볼 것”이라고 시즌 3승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다짐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 한 이래 시즌 2승을 처음 달성한 최진호와 주흥철은 2승을 넘어 3승을 목표로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달 일본투어(JGTO)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조민규(28ㆍ타이틀리스트)가 고향에서 국내 첫 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조민규는 2011년 ‘간사이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일본투어에서만 2승을 기록 중이지만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아직 우승이 없다.

KPGA 코리안투어 통산 4승의 김대현(28ㆍ캘러웨이)도 우승을 노리고 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5년 연속 장타왕을 수상했지만 어깨 부상 이후 장타보다는 정확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김대현은 올 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김대현은 다가오는 12월 군입대가 예정되어 있는 만큼 고향 팬들 앞에서 명예 회복을 벼르고 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골프 단체전 금메달 리스트이자 2010년 ‘동부화재 프로미배 군산CC오픈’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은 김도훈752(27ㆍJDX멀티스포츠)도 고향에서 자신의 실력과 가치를 증명해 보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허인회, 변진재 금메달 추억 깃든 곳= 2006년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파미힐스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87회 전국체육대회’ 골프 종목 남자부 단체전에서 서울시 대표로 출전한 허인회(29)와 변진재(27ㆍ미르디엔씨)는 금메달을 획득했다.

9월 7일 전역 후 출전한 ‘코오롱 제59회 한국오픈’에서 공동 38위, ‘제32회 신한동해오픈’에서 공동 45위를 기록한 허인회는 이번 대회를 통해 반등을 노리고 있다.

지난 9일 유러피언투어 ‘피지인터내셔널’에서 공동 7위를 기록해 TOP10에 오르기도 한 허인회는 “10년 전 금메달을 목에 건 코스이지만 상세하게 기억 나지는 않는다. 하지만 좋은 기억이 있었던 곳인 만큼 자신감이 있다. 최근 컨디션도 좋아 전역 후 첫 우승을 기대해 볼 만 하다”고 말했다.

바로 전 대회인 ‘현대해상 최경주 INVITATIONAL’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를 지키며 KPGA 코리안투어 첫 승에 도전했지만 공동 5위로 마친 변진재는 본 대회를 통해 아쉬움을 풀겠다는 다짐이다.

변진재는 “그 동안 몇 번의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확실하게 잡지 못했다. 시즌 막바지인 만큼 아쉬움을 남기지 않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부천사 홍보대사 위촉식도= 한편 지난 9일 ‘현대해상 최경주 INVITATIONAL’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상금의 일부를 심장병으로 투병하고 있는 소아 환우들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따뜻한 우승 소감을 밝힌 주흥철이 본 대회 첫째 날인 20일 오후 3시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대한흉부외과학회 홍보대사 위촉장 수여식을 갖는다.

당시 우승 직후 주흥철은 “아들과 유사한 병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어 우승 상금의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