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기차타고 유럽간다’… 물류 기간 절반으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그간 배로 실어 나르던 TV완제품 등 자재 물량을 앞으로는 기차로 운반키로 했다. 기차를 이용할 경우 물류기간은 절반으로 줄어든다. 삼성전자는 이를 ‘물류 운송 혁신’이라고 자평했다.

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각)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철도청과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활용한 물류 운송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러시아 연방 총리 관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Dmitry Medvedev) 총리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오른쪽)과 올렉 벨로제로프(Oleg Belozerov)러시아 철도공사 사장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활용한 물류 운송 MOU(양해각서)에 서명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삼성전자와 러시아 연방철도청은 기존 해상 운송을 통해 한국과 중국 지역에서 출발해 동유럽 지역까지 운반 됐던 완제품과 자재물량을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로 전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기존에는 해상 운송이 주였다면 앞으로는 철도가 주요 운송 수단으로 바뀌게 됨을 의미한다”며 “현재 가격 협상이 진행중인데 해상운송보다는 다소 비싸지만 재고 물량 조절, 자재운영 등 물류 비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경우 비용 절감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제품 운송수단을 배에서 기차로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1월 삼성전자는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자재를 만주 횡단철도(Trans-Manchurian Railway, TMR)와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이용해 러시아 깔루가 공장까지 운송해 왔다. 러시아 깔루가 공장은 삼성전자의 TV와 세탁기 등을 생산중이다.

삼성전자는 만주 횡단 철도 이용 결과 물류 시일이 18일로 줄어들어 물류 비용 절감하는 효과가 컸다고 밝혔다. 해상운송으로는 50일이 걸렸었다.

이번 MOU를 통해 추가로 포함되는 구간은 러시아와 유럽 지역까지 이동하는 경로다.

한국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과 자재를 실은 배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도착한 후, 다시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거쳐 슬로바키아, 헝가리, 폴란드 등 유럽 지역까지 이동한다. 이 경로를 활용하면 기존 해상 운송에 35일이 소요되던 것이 18일로 단축된다.

삼성전자는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거쳐 러시아는 물론, 유럽 지역의 생산거점과 판매거점까지 이동하는 경로를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존의 해상 운송망 대비 소요기간을 대폭 단축했으며, 물류비용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물류 운송 기간이 절반 수준으로 줄 경우, 공급망에서 재고 관리와 제품 모델 변경 등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물류 운송 비용 감소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 러시아가 적극 추진 중인 ‘신동방정책’ ▲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 ▲ 우리나라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을 비즈니스 측면에서 실현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