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고가 보행길 ‘seoullo 7017’로 불러주세요”

-서울시 “정체성 응축”…새이름ㆍ로고ㆍBI 등 공개

-현재 공정률 45%… 조경공사 등 내년 4월 개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내년 4월 문을 열 서울역고가 보행길의 새로운 이름이 ‘seoullo 7017(서울로 7017)’로 확정됐다.

서울시가는 18일 지난 45년간 ‘차량길’로서의 임무를 마치고 ‘걷는 길’로 재탄생할 서울역고가 보행길의 새로운 이름 ‘seoullo 7017’과 로고를 담은 BI를 18일 공개했다.

새 이름 ‘seoullo 7017’의 ‘seoullo’는 ‘서울을 대표하는 사람길’, ‘서울로 향하는 길’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아 지어졌다. ‘7017’은 서울역고가가 탄생했던 1970년과 보행길로 탈바꿈할 2017년을 동시에 나타낸다. 서울시는 서울역고가의 역사와 보행길로서의 정체성을 응축했다고 설명했다


로고는 기분 좋게 웃는 얼굴을 연상시키는 곡선형으로 디자인해 친근감을 높였다. 특히, 길을 나타내는 ‘로(ro)’의 영어표기에서 ‘r’을 ‘l’로 대체, 두 개의 소문자 ‘l’을 걷고 있는 사람의 발 모양으로 형상화했다. 기본색상은 초록색으로 선택해 645개의 식재화분이 가득 채울 초록 보행길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형태도 다양화했다. 영문형이 기본형이며 한글형, 중문형도 만들었다. 또 디자인에 다양한 발 모양을 적용할 수 있어 활용 확장성도 크다.

‘seoullo 7017’의 BI 작업은 여러 기업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해온 오준식 디자이너를 대표로 서울의 디자이너들이 모인 크리에이티브 그룹 ‘베리준오(VJO)’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이번에 발표한 BI는 향후 보행길을 안내하는 각종 표지판은 물론 보행길의 시민편의시설 등에 적용된다. 또 보행길을 찾는 이들에게 추억이 될 기념품에 활용할 다양한 형태의 응용 디자인도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역고가 보행길은 내년 4월 개장을 앞두고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현재 고가 바닥판 설치와 강재 부분의 보수보강을 마치는 등 약 4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바닥판 재설치는 고가 상판 철거가 끝난 후 지난 7월부터 시작해 이달 초 마무리 됐다. 내달 초까지 교각 전체에 대한 콘크리트 보수ㆍ보강을 끝으로 기본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후 2만4000여 주의 수목을 식재하는 조경공사와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고가 상하부 편의시설 조성공사를 마치면 서울역고가를 중심으로 7개 방향 총 17개 보행길이 연결되는 ‘서울역 7017’ 프로젝트가 내년 4월 완성된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서울 도심에서 이루어지는 혁신적 시도인 ‘서울역 7017 프로젝트’와 오준식 디자이너의 창조적 아이디어가 만나 서울역고가 보행길만의 정체성을 살린 BI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