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21일 성수대교 붕괴 22주기 합동 위령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1일 성수대교 북단 나들목(IC) 일대 위령탑에서 성수대교 붕괴 사고 희생자 22주기 합동위령제를 지낸다고 18일 밝혔다.

성수대교 붕괴 사고란 1994년 10월 21일 7시40분께 성수동과 압구정동을 연결하는 성수대교가 무너져 당시 직장인, 학생 등 32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 당한 사고를 말한다.

사고 이후 서울시는 붕괴로 희생된 영령들의 명복을 빌기 위해 1997년 성수대교 북단 IC 부근에 위령탑을 지었고, 구는 횡단보도와 예고 표시판 등을 추가 설치했다.


그 동안 위령제는 유가족, 지인들이 모여 소소하게 지내왔지만 작년부터는 구와 함께 합동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이날 합동위령제에도 희생자 유가족과 정원오 구청장, 구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구는 위령탑 일대 녹지 정비, 화분 배치 등 경건한 분위기로 합동위령제를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를 끝낸 상태다. 20~21일 양일 간은 희생자 추모 기간으로 설정, 구 홈페이지에 추모 배너를 게재하는 등 전 구민의 애도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희생자들의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생활 속 안전기반 구축을 빈틈 없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