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11월 미국 시장 진출

-화이자와 함께 미국 론칭 확정, 오리지널의약품 대비 15% 할인된 가격으로 공급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미국 내 판매명 인플렉트라)’의 미국 시장 독점 유통 파트너사인 화이자와 미국에서 11월 론칭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4월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의 FDA 승인 이후 램시마의 미국 내 독점 유통권을 가지고 있는 화이자와 미국 내 판매전략에 대한 협의를 지속해 왔다. 양사는 미국 현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원활한 물량 공급을 위해 미국 시장용 초도물량을 지난 8월부터 출하하기 시작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화이자의 강력한 마켓파워가 램시마 약가 협상 과정에서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나아가 시장 확대 및 제품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램시마는 미국에서만 5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오리지널 제품을 포함해 같은 적응증을 대상으로 하는 다른 TNF-알파 억제제 시장 침투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TNF-알파 억제제(자가면역질환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약 35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미국 시장은 20조원 규모로 파악되고 있다. 이 시장은 레미케이드(존슨앤드존슨)를 비롯 휴미라(애브비), 엔브렐(암젠) 등 3개 블록버스터 제품이 분점하고 있다.

디엠 응유엔 화이자 에센셜 헬스 북미지역 총괄책임자는 “화이자는 인플렉트라 미국 론칭을 통해 의료비용 절감을 가져오게 될 새로운 치료 기회를 환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화이자는 안정적인 인플렉트라 공급을 통해 환자와 의료진에게 장기적인 비용 절감 혜택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램시마의 경우 지난 해 2분기부터 유럽 빅5 마켓 등 주요 국가에서 본격 판매가 시작된 이후 2016년 2분기 말 기준 시장 점유율이 40%를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는 미국 내 출시된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이라는 점에서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거대시장 선점 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