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논란]“북한인권결의안 관련 남북 의견교환 입증할 기록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무현 전 정부가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미리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고 기권을 결정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할 기록이 없다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연합뉴스는 한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남과 북이 판문점 연락사무소 등 대화채널을 통해 의견을 주고받은 기록이 없다”고 보도했다.


당시 공식적인 남북 대화채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와 서해 및 동해 군 통신선이 있었으며 공식 남북 접촉은 주로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뤄졌다. 군 통신선은 군사 접촉 상황에서 활용됐다.

다만 당시 비공식 대화채널로 남북 핫라인이 있었고, 우리 측의 핫라인은 국가정보원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통령 연설기획비서관을 지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북한의 의견을 사전에 물어본 것이 아니라 2007년 11월 16일 대통령 주재회의에서 기권 결정을 내린 뒤 사후 통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