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톡톡]귀뚜라미, 안전·효율성 최고 등급 ‘AST 콘덴싱 가스보일러’ 내놔

IoT로 최적 사용환경 구현…中 공급도 동시 시작

귀뚜라미(국내총괄사장 이종기)가 최고 등급의 안전성과 에너지효율을 갖춘 가스보일러를 내놨다.

이 회사는 기존 ‘4번 타는 관류보일러’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한 단계 더 발전시킨 ‘AST 콘덴싱 가스보일러’<사진>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AST 콘덴싱 가스보일러는 보일러의 핵심인 1차 열교환기를 스테인리스로 만들어 내구성이 우수하고, 연소한 열을 한 번 더 흡수하는 2차 열교환기를 추가해 에너지효율 1등급을 구현했다. 또 특수 연소기술을 통해 질소산화물(NOx)과 일산화탄소(CO) 배출을 최소화해 친환경 1등급도 실현했다고 회사 측은 주장했다. 


특히, IoT기술로 스마트폰으로 보일러 전원·온도·예약가동은 물론 각종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보일러가 스스로 소비자의 사용습관을 분석하고 학습해 각 가정에 최적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문제가 발생하면 보일러가 스스로 자가 진단해 소비자에게 알려주며 보일러상태는 본사 서버에서 통합 관리돼 더 발전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 온수 보온탱크를 내장해 샤워나 목욕 때 찬물이 나오지 않고, 1도 단위로 세밀하게 온도를 제어할 수 있다고. 공기량에 따라 가스량을 세밀하게 조절해 연도길이 10m에 5번을 굴곡해도 안정적으로 연소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경주지역 지진 당시 호평받았던 ‘가스누출탐지지’와 ‘지진감지기’도 기본 탑재돼 있다. 기존 제품보다 부피 10%, 무게 20%를 줄여 운반과 설치가 편리해졌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가격은 용량별 60만~80만원대.

귀뚜라미는 또한 중국 공장에서도 이번 신제품을 생산·공급해 공해문제에 시달리는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로 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