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손에서 작품이 된 고물…금천구 22일부터 전시회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아이들 손에서 폐품이나 고물이 예술작품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22일부터 금천생활속창의공작플라자에서 ‘고물상의 비너스 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시될 작품들은 올해 초부터 금천생활속창의공작플라자에서 운영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에 참여한 42명 아이들의 작품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이들은 가정이나 마을 주변에 버려진 폐품이나 고물을 직접 수거하고 해체해 예술 표현 재료로 재구성하는 활동을 주도했다. 


아이들은 전시회에서 폐품을 이용해 잠자리, 매미, 문어 등 대형 조형물과 업싸이클 실천문화 확산을 위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영상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금천생활속창의공작플라자 관계자는 “녹색실천의 의미와 예술적 가치를 접목한 업싸이클 예술작품을 아이들이 직접 제작했다”며 “아이들의 창의적 사고와 발상의 전환을 통한 예술적 성취를 이끌고 녹색실천의 주체적 경험을 제공하는데 프로그램의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은 상ㆍ하반기로 나뉘어 2회 운영됐다. 상반기에는 어린이들이 주도하는 ‘업싸이클! 녹색 캠페인’을 진행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업싸이클을 실천하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했다. 반기에는 ‘업싸이클링! 고물상의 비너스’ 프로그램을 운영해 폐품으로 예술작품을 제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