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내 단독으로 인천~나가사키 취항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에어서울이 국내에서 단독으로 인천~나가사키 노선 운항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7일 일본 다카마쓰로 국제선을 첫 취항한 에어서울은 8일 일본 시즈오카와 캄보디아 씨엠립 취항에 이어 이날 인천~나가사키 노선의 첫 편을 띄웠다.

인천~나가사키 노선은 매주 화ㆍ수ㆍ금ㆍ일의 스케줄로 주 4회 운항한다.

나가사키는 아시아나항공으로부터 인수한 노선이 아닌 에어서울이 신규로 취항하는 도시다. 국내에서는 에어서울만 단독으로 운항하게 된다. 


지난해 11월 이후로 나가사키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편이 없던 만큼, 에어서울의 나가사키 취항으로 인해 고객들의 편리성이 증대될 전망이다.

이어 에어서울은 20일 히로시마, 22일 마카오, 23일은 요나고, 31일 도야마, 다음달 28일 우베에 취항할 예정이다. 에어서울은 올해 총 4개 국가, 10개 도시에 순차적으로 취항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