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2시 ‘지진대피’ 민방위훈련…5분간 차량 통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국민안전처는 19일 ‘민방위의 날’을 맞아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지진대피훈련을 전국단위로 일제히 실시한다. 다만 태풍 차바 피해복구 관계로 울산시와 제주도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훈련은 지난달 12일 경주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을 계기로 국민들이 지진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숙달하고 지진발생시 초기 대처능력을 기르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글이나 그림 등으로만 접해왔던 지진발생시 국민행동요령에 대해 실제 대피와 긴급조치 등을 훈련한다.

전국의 어린이집, 유치원, 초ㆍ중ㆍ고, 정부ㆍ지자체, 공공기관 등은 의무적으로 참여한다. 지진발생시 행동요령교육과 실제 대피훈련을 실시하고 시ㆍ군ㆍ구별로는 1개소 이상에서 시범훈련을 실시한다.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어린이들이 정확한 대피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소방관들이 초등학교 1146곳을 직접 방문해 대피요령, 심폐소생술 등의 교육을 함께 실시한다.

이날 오후 2시 정각에 라디오 방송을 통해 훈련절차를 안내하고 1분 후에는 발령되는 지진경보(싸이렌)에 따라 3분간 책상이나 탁자 밑으로 대피한다. 이후 실내에서 긴급조치 사항 등 행동요령을 숙달한 후, 오후 2시 10분에 실내인원 대피 경보에 따라 운동장, 인근 광장ㆍ공원 등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면 된다.

차량은 지진경보가 발령되면 5분간 통제되며, 운행중인 차량은 도로 오른쪽 갓길에 정차한 후 차내에서 라디오 방송을 청취하면 된다.

전국 라디오 방송에서는 훈련시간 동안에 지진대피훈련 및 국민행동요령 등을 집중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국민안전처 박인용 장관은 “이번 훈련이 국민들이 지진대비 행동요령을 명확히 숙지하고 지진대피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 발굴해서 개선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