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올해의 구원 투수상’ 후보 선정

[헤럴드경제]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해의 내셔널리그 구원 투수 상 후보로 꼽혔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8일(한국시간) ‘트레버 호프만 상’ 후보 8명을 발표했다.

메이저리그는 2014년부터 올해의 구원 투수 상을 신설해 각 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한다.


내셔널리그는 ‘트레버 호프만’, 아메리칸리그는 ‘마리아노 리베라’의 이름을 사용한다.

오승환은 에디슨 리드·제우리스 파밀리아(이상 뉴욕 메츠), 마크 멜란슨(워싱턴 내셔널스), 켄리 얀선(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타일러 손버그(밀워키 브루어스), A.J. 라모스(마이애미 말린스), 아롤디스 채프먼(시카고 컵스)과 함께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