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군부대 연병장 주민체육시설로 무료 개방한다

-용인시, 제55보병사단 연병장 주민 개방 업무협약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 경기 용인의 한 군부대 연병장이 시민에게 다목적 운동장으로 무료 개방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17일 시청사에서 육군 제55보병사단 이창효 사단장과 사령부 연병장을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내용의 ‘생활체육시설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 6월말까지 9억8000만원을 투입, 포곡읍 전대리 사령부내 연병장 7000㎡에 축구경기를 할 수 있는 길이 90~100m, 폭 45~64m 규모로 인조잔디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진설명=용인시는 17일 시청에서 정찬민 시장과 육군 제55보병사단 이창효 사단장이 사령부 연병장을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내용의 ‘생활체육시설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운동장 사용은 평일을 제외한 주말과 국경일(오전7시∼오후4시)에 한정된다. 처인구청에 예약 신청을 하고 군부대 확인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정 시장은 “처인구 지역은 주민들이 각종 체육행사 등 마을행사 장소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에 관내 군부대가 협조해줘 주민들이 다목적운동장으로 이용할 수 있게 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55보병사단은 오는 2018년 준공 예정인 체육관도 시민들에 개방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