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재단, 제25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개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유한재단(이사장 한승수)은 19일 오전 서울 대방동 유한양행에서 재단 관계자 및 역대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5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유재라 봉사상은 사회 봉사의 일념으로 평생을 살았고 자신의 전 재산을 유한재단에 헌납한 유재라 여사(유한양행 설립자 유일한 박사의 영애)의 숭고한 삶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상으로 지난 1992년 제1회를 시작으로 올해 25회째를 맞고 있다.


유한재단은 매년 간호, 교육, 복지 분야에서 헌신적인 봉사의 본을 보여 온 여성 인사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번 수상자로는 ▷간호-홍영숙(대구광역시 수성구 보건소장) ▷교육-윤인숙(강원 오저초등학교 교사) ▷복지-김양자(무지개 호스피스 회장), 박말순(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청룡봉사회 봉사원) 등이 선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