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 라이브 음악에 젖는 ‘남산의 가을’

-19일부터 사흘간 직장인 대상 힐링 음악회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남산에서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가을 낭만에 흠뻑 빠질 수 있는 특별한 점심시간을 마련한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19일부터 사흘간 점심시간(오후 12~1시)을 이용해 남산둘레길 북측순환로 목멱산장 앞에서 라이브 음악회를 연다.

19일은 ‘착한밴드 이든’이 어쿠스틱 음악 공연을 펼치고 20일은 클래식 공연팀 ‘클레프’가 숲속 연주를 진행한다. 21일에는 ‘정가악회’에서 퓨전국악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별도로 부스를 마련해 ‘단풍 목걸이 만들기’ 등 남산의 대표 공원이용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남산의 단풍을 배경으로한 숲속 음악회를 통해 시민 및 직장인들이 몸과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남산 가을단풍 음악회는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세부사항은 ‘서울의산과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용태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남산의 아름다운 가을단풍을 배경으로 하는 공연은 최고의 관람거리”라며 “녹색복지의 일환으로 열리는 공원 음악회를 통해 남산을 찾은 시민과 직장인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치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