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위기’ 해양플랜트가 답?…‘2016 국제 해양플랜트 전시회’ 개최

조선 3사 참가로 해양플랜트 표준화ㆍ모듈화 가속 추진
해외 대형바이어 유치 통한 판로개척ㆍ산업 활성화 도모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최근 삼성중공업의 수조원대 해양플랜트 수주가 가시화 되면서 조선불황을 탈피하기 위한 해양플랜트 산업의 역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시는 이같은 맥락에서 해양플랜트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2016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Offshore Korea 2016ㆍOK 2016)를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최한다.

18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총 31개국 421개사 1112부스 규모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벡스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코트라(KOTRA), 경연전람, 키멕스그룹(KIMEX Group) 등 6개 기관이 공동 주관한다.


전시회는 크게 전시부문과 기술 컨퍼런스, 코트라 무역상담회 등 3개 부분으로 구성됐다. 올해 전시부문의 특징은 우선 국내 조선 대형 빅3와 함께 한국가스공사의 참가로 전시회의 외연이 확장되고 있고, 표준화ㆍ모듈화를 통한 해양플랜트 산업 자체의 경쟁력 강화 방안이 심도있게 논의된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또 전시회의 글로벌 인지도 상승에 따라 중동의 오일메이저 등 해외 대형바이어가 대거 방한하는 것도 특징 중 하나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3대 조선소는 대형 부스를 마련해 전시회에 참가한다. 또 스타코, NK, 선보공업, 파나시아, 알파라발, 벤틀리 등 국내외 주요 기자재 및 설비업체도 조선산업 미래 대비를 위해 해양플랜트 기자재 홍보와 판로 개척을 위해 전시회에 대거 참가하며, 한국가스공사도 올해 처음 대형부스로 참가했다.

이외에도 주요선급기관(ABS, KR, RS)과 함께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부산테크노파크, 한국해양플랜트엔지니어링협동조합, 한국조선기자재협동조합,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연구개발특구, 기능한국인회, 한국선용품협회 등 관련 연구기관 및 협회가 대형 공동관으로 참가한다. 영국, 노르웨이, 싱가포르에서는 국가관으로 참여한다.

전시회와 동시 개최되는 ‘제3회 국제 해양플랜트 기술 컨퍼런스’는 2개의 기조연설과 패널 토론을 포함해 총 12개 세션 51개의 주제발표로 이뤄진다. 19일에는 ‘해양플랜트 시장 전망’이란 주제로 피터 노블 노블어소시에이션 대표가, 20일에는 ‘해양플랜트 위기 극복방안’ 이라는 주제로 정방언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각각 기조 연설을 한다.

이밖에 MIT공대, 노르웨이과학기술대학교(NTNU)에서 해양플랜트 분야의 권위 있는 석학들의 주제발표가 이어지고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해양플랜트 인력양성’ 세션에서는 세계적인 엔지니어링 교육기관(Petroskills)의 발표도 마련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트라는 이번 전시기간중 해외 빅바이어 87개사를 유치해 ‘2016 Global Offshore & Marine Plaza(GOMP 2016)’라는 1대 1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KOC(Kuwait Oil Company)와 같은 오일메이저와 Schlumberger, Fluor, SCOMI 등 업계 탑클래스의 설계ㆍ조달ㆍ시공 일괄처리(EPC) 업체들이 참가하는 이번 수출상담회는 20일에는 컨벤션홀 1층에서 상담회를 가지고, 21일에는 바이어들이 전시회 참가업체 부스들을 직접 방문하여 관심업체들과 현장에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시장내에는 즉석 상담을 지원하는 바이어 라운지도 별도 마련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부산시 일자리 창출과, 부산고용센터, 부산상공회의소 고용안정특별지원센터, 부산경영자총협회 고용지원센터, 부산지방중소기업청, 노사발전재단, 부산경제진흥원등 관련 기관들이 ‘일자리 희망 특별관’도 운영한다.

정진학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하반기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최대 해양플랜트 전문전시회인 만큼 조선해양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와 마케팅 애로를 해소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며, 주관기관인 함정오 벡스코 대표이사는 “코트라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외 바이어를 대거 유치해 업체들의 판로개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