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녹취록 공개…“내가 잘못한 게 뭐가 있나…나라 위해 한 것” 항변

[헤럴드경제=이슈섹션]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내가 잘 못한 게 뭐가 있냐”며 항변하는 녹음 파일이 미르재단 전 관계자에 의해 공개됐다.

지난 17일 종합편성채널 JTBC는 미르재단 핵심 관계자 이모 씨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최 씨의 음성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녹취록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최순실 씨 방송 캡처

보도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달 중순 비선 실세 의혹이 고조되던 때 최 씨를 만나 녹음한 것”이라며 “차은택 감독이랑 의견 충돌이 있어 당신이 재단에서 나갔는데 왜 내가 화살을 맞아야 하느냐. 내가 잘못한 게 뭐가 있냐. 나라 위해 열심히 뜻 모은 거 아니냐”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취재진에게 들려줬다.

이 씨는 녹취록 속 목소리의 주인공이 바로 최 씨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미르재단 설립과 이후 문제를 잘 알고 있어 최 씨가 회유와 압박을 하기 위해 찾아와 이같이 말한 것 같다”면서 “이런 녹음 파일을 70여 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