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공주 승마’ 특혜 의혹에 “공주라 하니 기분 좋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2년 전 자신을 둘러싼 ‘공주 승마’ 논란에 대해 “공주라고 불러줘 기분 좋다”고 밝힌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SBS 비디오머그는 지난 2014년 9월 인천 아시안게임 마장마술 단체전 경기 후 촬영된 정 씨의 인터뷰 영상을 지난 17일 재공개했다.

당시 안민석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 씨의 (국가대표) 선발에 외압이 있었고 마사회 마방(마구간)과 훈련장 사용에 대한 특혜가 있었다”며 ‘공주승마’라고 비판했다.

영상 속 정 씨는 “논란에 대해 알고 있다”며 “신경 안 쓴다. 공주라는데 기분 좋다”고 밝혔다.

사진=SBS 비디오머그 캡처


그는 ‘진짜 공주(태국 선수)도 (선수로) 나왔었는데’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진짜 공주를 이겨 기분 좋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정 씨는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정 씨의 특혜 논란과 관련해 정홍원 당시 국무총리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