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씨 딸 특혜 의혹 梨大 최경희 총장, “특혜는 없었다”

[헤럴드경제] 청와대 비선 실세라는 최순실 씨 딸 특혜 의혹으로 사퇴 압박을 받는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17일 입을 열었다.

최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대에서 정 씨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질의응답을 갖는 자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 가지 말씀드릴 건 전혀 특혜라는 건 없었다는 것이다. 이 점만 확실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그간 언론을 통해 집중된 의혹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매우 솔직하게 모든 것을 설명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이화여대 ECC 이삼봉홀에선 교수, 교직원, 학부ㆍ대학원 재학생, 대학원 재적생(휴학생, 수료생 포함)을 대상으로 정 씨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질의응답이 진행 중이다.

이어 오후 6시30분부터는 재학생과 대학원 재적생을 대상으로 간담회가 열린다.

이대는 정 씨 입학 과정과 재학 시절 뒤를 봐줬다는 논란에 휩싸여 있다.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돌연 휴학계를 낸 정 씨는 현재 독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