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스 슈밥 “대기업, 재구조조정 필요…독일처럼 히든 챔피언 키워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시대적 화두로 ‘제4차 산업혁명’을 제시한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 회장은 산업 간 융복합이 활발히 이뤄지는 제4차 산업혁명에 한국이 제대로 적응하려면 정부와 국회 그리고 기업이 ‘유연한 사고’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밥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제4차 산업혁명포럼 퓨처스아카데미’에 참석해 한국경제가 제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려면 대기업 중심 경제구조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은 재벌이 발달했고 이들이 경제를 장악하고 있어 이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대기업은 이제 네트워크식 재구조저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클라우스 슈밥 다보스 포럼 회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대한민국-클라우스 슈밥 초청 특별대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러면서 슈밥 회장은 산업구조가 우리와 비슷하지만 세계적인 강소기업을 두루 갖추고 있는 독일을 언급했다. 그는 “독일은 대기업도 있지만 글로벌한 시각을 가진 강소기업, 즉 히든 챔피언들이 있다”며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선) 거대 물고기만이 아니라 아주 작은 물고기들의 조합으로 기민하게 움질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슈밥 회장은 제4차 산업혁명에서는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기술발전의 속도가 급격히 이뤄지는 만큼, 정부와 의회의 ‘기민한 대처’와 ‘기업과의 긴밀한 소통’을 강조했다. 

그는 “기술발전에 관련한 법과 규제를 마련하는 데 있어 수십 년이 걸리는 게 지금의 추세다 보니 세계적으로 정부는 기술적 흐름을 따라잡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의회와 정부가 기술변화를 이해하고 따라가 필요할 때마다 입법을 통해 기술적 진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정당을 향해선 유럽ㆍ미국의 사례를 들며 극심한 정치 갈등 대신 개방적 사고방식을 가질 것을 주문했다. 슈밥 회장은 “정치 간극은 옛것을 지키고자 하는 정당과 새로운 변화에 문을 열고자 하는 정당으로 차이가 드러나고 있다”며 “(한국 정당이) 사회 전체적인 차원에서 열린 마음으로 다가가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슈밥 회장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로 ‘시스템 리더십’과 ‘플랫폼’을 제시했다. 그는 “리더로서 칸막이식 사고와 수직적 사고와 더불어 수평적 사고도 함께할 수 있어야 한다”며 “경쟁과 더불어 협력할 줄 아는 기업이 있다면 더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