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인터넷TV 서비스 ‘푹(pooq)’, 유료가입자 50만 돌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인터넷 기반 실시간 방송ㆍVOD 서비스 플랫폼 ‘푹(pooq)’이 유료 가입자 50만 명을 돌파했다.

18일 ‘푹’을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에 따르면 2012년 9월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 ‘푹’은 1년 만에 22만 가입자를 유치했고, 지난해 6월 ‘푹2.0’으로 서비스 업그레이드 후 2배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푹2.0’은 ▷콘텐츠 다양화 및 투명한 콘텐츠 사용료 배분 ▷영화 콘텐츠 제공 ▷광고 청정지대(AD Free) 정책 ▷서비스 고도화 및 안정화 ▷이어보기ㆍ콘텐츠 추천 등 개인화 ▷UIㆍUX 개선 등이 적용됐다.

‘푹’은 서비스 초기에는 지상파방송 및 계열 유료방송 채널이 중심이었으나, 지난해부터 종합편성ㆍ보도ㆍ영화ㆍ키즈ㆍ다큐ㆍ해외채널 등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 협력해 현재 65개 채널과 20만 여개의 VOD를 제공 중이다. 이와 함께 방송과 영화(Playy)를 무제한으로 볼 수 있는 ‘슈퍼팩’도 출시했다.

특히 ‘푹’은 시청점유율 전수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입자ㆍ수익이 증가할수록 콘텐츠 제공자(CP)들의 수익 규모가 자동으로 커지는 수익배분 구조를 구축했다.

또한 ‘푹’은 광고 없이 프로그램을 바로 시청할 수 있도록 해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실시간방송 중 이용 가능한 ‘타임머신’(1시간 이전까지 원하는 시점부터 시청 가능) 기능, 본방송 직후 VOD 시청이 가능한 ‘온에어VOD’ 등 빠른 서비스도 ‘푹’이 내세우는 강점이다.

‘푹’은 PCㆍ모바일을 넘어 TV 등 대형 스크린으로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스마트TV, 크롬캐스트 등 다양한 사업자들과도 제휴하고 있다.

이희주 콘텐츠연합플랫폼 전략기획실장은 “내년부터 UHD 본방송에 맞춰 이용자들이 초고화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UHD홈포털’을 기획 중”이라며 “향후 해외 서비스를 통해 대한민국의 우수 콘텐츠를 세계와 공유할 수 있는 환경도 구축해 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