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국민연금공단,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복지정책 지원 나선다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통계청이 국민연금공단과 손잡고 빅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복지정책 지원에 나선다.

통계청은 18일 국민연금공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이러한 사업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빅데이터 기반의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연구, 자료의 공동 이용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통계청이 보유한 인구 및 가구 등 빅데이터와 국민연금공단의 연금ㆍ수급 관련 빅데이터를 연계해 다양한 정책을 지원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경준 통계청장은 “이번 MOU로 통계청이 보유한 인구ㆍ가구 관련 빅데이터와 국민연금공단이 보유한 소득 등의 연금 관련 빅데이터를 연계ㆍ분석함으로써 다양한 정보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저소득층 및 노인빈곤 현황 정보, 노후소득 예측 등을 위한 미시적 통계 정보를 제공해 정부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정책 수립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국민연금 사각지대 해소방안과 1국민 1연금 구축방안 연구 등에 통계청 빅데이터를 활용함으로써 국민들이 국민연금과 함께 행복한 노후를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통계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면서 각 기관의 비전을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상호 협력하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협업’이자 정부3.0 본래의 취지”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