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서정적인 미디엄템포곡으로 컴백한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 걸그룹 티아라가 다음 달 완전체로 컴백한다.

지난해 8월 발매한 미니앨범 ‘So Good’ 이후 1년 3개월 만에 컴백하는 티아라는 작곡가 이단옆차기와 새 앨범을 작업하고 있다.

티아라가 선택한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기존 티아라의 주특기라고 할만한 빠른 템포의 댄스곡이 아닌 서정적인 미디엄템포 곡으로 타이틀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티아라는 특정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해왔다. 펑키한 리듬과 흥겨운 멜로디 뿐만 아니라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중독성 강한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티아라가 새롭게 시도하는 음악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컴백을 알리듯 멤버 효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Comeback”이라는 글과 함께 흑백사진의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으며, 멤버 지연은 교복을 착용한 사진을 올려 컴백을 앞두고 물오른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연은 최근 웹드라마 ‘마이 런웨이’ 주인공으로 발탁돼 촬영에 돌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