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테크노돔 준공…“원천기술과 미래 신기술 메카”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타이어 원천기술과 미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한국타이어 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이 완성됐다. 한국타이어는 테크노돔을 통해 최첨단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역동적인 기업문화도 더욱 확대하겠다는 생각이다.

한국타이어는 18일 대전 대덕단지에서 서승화 대표이사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축 중앙연구소 역할을 담당하게 될 ‘한국타이어 테크노돔’ 준공식을 가졌다.


지난 2014년 6월 착공해 2년 4개월만에 완전한 모습을 드러낸 ‘한국타이어 테크노돔’은 첨단 기술 비전과 역동적인 기업문화, 친환경 기술 개발 의지를 모두 담고 있는 건물이다. 설계는 국내 건축물 가운데 최초로 하이테크 건축 거장인 노먼 포스터(Norman Foster)경이 설립한 ‘포스터 앤 파트너스’가 맡았다.

테크노돔은 연면적 9만6328㎡(2만9139평)의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인 연구동과 지상 7층, 지하 1층 규모의 레지던스 건물로 구성된다. 여기에는 어린이집, 병원, 피트니스 센터, 카페 등 다양한 복리후생 시설도 갖추고 있다. 총 2664억원이 투자됐다.


테크노돔은 한국타이어의 프로액티브(Proactive)한 기업문화를 반영해 중앙 광장 ‘아레나(The Arena)’를 10개의 개별 건물이 둘러싸고 그 위에 지붕을 얹어 돔(Dome) 형태로 만들어졌다. 한 지붕 아래에서 활발하게 소통하며, 창의적인 분위기 속에서 각 연구 부문이 서로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업무 환경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연구동은 빠르게 변화하는 오토모티브 산업에서 요구하는 기술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 시험 설비를 갖추고 있다. 국내 타이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실제 상황과 동일한 가상의 테스트를 진행해 모든 특성 값을 디지털로 기록할 수 있는 ‘드라이빙 시뮬레이터(Driving Simulator)’와 드라이빙 시뮬레이션을 위해 차량의 특성 값을 기록하는 ‘SPMM(Suspension Parameter Measuring Machine)’ 등의 최첨단 설비를 장착했다.


테크노돔은 또 최첨단 친환경 기술 개발에 대한 의지를 반영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친환경 건축물 인증 제도인 ‘리드(LEED: 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의 골드(Gold) 인증을 받기도 했다.

서승화 부회장은 “한국타이어 테크노돔은 한국타이어 하이테크 기술력의 메카로서 원천기술과 미래 기술력 확보로 타이어를 넘어 오토모티브 산업을 이끌어갈 기술력이 탄생할 곳“이라며,”기술력뿐 아니라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한국타이어 고유의 기업문화인 프로액티브 컬처를 발현할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