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가을감기’…빅3 제약사 ‘몸살’

한미약품 3분기 영업익 62.5% 급감
유한양행·녹십자, 10%대 감소 전망

‘한미약품 쇼크’가 한미를 포함한 국내 상위 제약사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국내 빅3 제약사인 ‘유한양행’, ‘녹십자’, ‘한미약품’의 3분기 영업이익률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두 자릿수 감소가 예상된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은 빅3 제약사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적게는 11%에서 많게는 60% 이상 일제히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유한양행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2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7% 감소했다. 다만 이 기간 매출액은 3384억원으로 8.6%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녹십자의 3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4.5% 내린 412억원, 매출액은 12.2% 늘어난 3309억원으로 예상됐다

한미약품은 상위 제약사 중 유일하게 외형이 줄었고 이번 기술수출 계약 해지와 공시 지연 건으로 이익 감소폭이 가장 컸다.

한미약품의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전년 동기 대비 무려 62.5%가 감소한 134억원으로 추정됐다. 매출액 역시 2443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8.9%가 줄었다. 이들 빅3 제약사의 수익성이 악화된 건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제약업계 전반에 연구개발 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상위제약사들이 연구개발 투자 금액을 늘렸다는 분석이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연구개발 투자 등 전반적인 비용이 증가했지만 그에 따른 뚜렷한 실적이 없었기에 영업이익률에서는 지난 해 보다 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의 경우 연결 실적으로 잡히는 북경한미의 저조한 실적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미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부터 시작된 중국의 약가 인하가 북경한미 성장률을 크게 낮춘 요인이 됐다”며 “3분기 매출 증가율도 부진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미 쇼크와 계속되는 연구개발 비용 증가로 인해 제약업계는 당분간 시련의 계절을 보낼 전망이다.

손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