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부터 ‘귀신의 집’까지…가을 이색알바 눈길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아르바이트도 중요한 경력 한 줄이 되는 시대. 누구나 다하는 똑같은 아르바이트보다 특별한 경험과 재미를 얻을 수 있는 이색 아르바이트가 이력서에서 더 눈에 띄게 마련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이 올 가을에 해볼 만한 이색 아르바이트를 소개했다.

▶담력왕을 위한 공포체험 아르바이트= 납량특집은 여름의 전유물이 아니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공포를 느끼려는 사람들을 위한 공포체험관이 늘면서 관련 아르바이트도 늘고 있다. 롯데월드 내 귀신의 집인 ‘툼 오브 호러’를 운영하는 ㈜타임렉스는 공포체험관에서 근무할 아르바이트생을 모집 중이다. 손님을 응대하는 카운터 근무 외에도 입장한 손님을 놀라게 만드는 귀신 역할을 맡을 연기자도 함께 모집한다. 어둠 속에서 숨어있다 손님을 깜짝 놀래킬 수 있는 연기력과 담력은 필수이며, 쇼맨십이 넘친다면 매장 밖을 지나다니는 손님을 상대로 귀신 가면을 쓰고 퍼포먼스를 펼치는 연기자로도 근무할 수 있다.


▶1년에 한 번…‘할로윈데이’ 아르바이트= 1년에 한 번만 경험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도 있다. 크리스마스, 어린이날 등 기념일을 맞아 모집하는 단기 아르바이트가 바로 그것이다. 올 가을에는 10월 마지막 날 ‘할로윈데이’를 기념한 아르바이트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보영의 토킹클럽 보라매학원은 오는 28일 진행될 ‘할로윈파티’를 앞두고 원생들의 분장을 도와줄 분장사 아르바이트를 모집하고 있다. 이밖에도 이태원 편집숍과 카페 등 할로윈파티, 행사를 앞둔 주요 매장들에서 행사 진행을 도울 아르바이트생을 모으고 있다.

▶‘방탈출 카페’ 아르바이트도 눈길= 재미있는 주제로 손님을 모으는 이색카페 아르바이트도 인기다. 이색카페 중 가장 눈길을 모으는 카페는 ‘방탈출 카페’이다. ‘방탈출 카페’는 다양한 주제로 제작된 방에 들어가 추리와 관찰을 통해 힌트와 암호를 얻어 문제를 해결하며 방을 탈출하는 형식의 카페이다. ‘방탈출카페’는 최근 홍대 앞을 중심으로 강남, 신촌 등지에서 데이트와 놀이 공간으로 각광 받고 있다. ‘방탈출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로 근무하게 되면 음료 제조, 서빙, 고객응대 외에도 상황실에서 CCTV로 방별 상황을 모니터링 하다가 필요한 경우 힌트를 제공하거나 트릭을 정리하는 등의 재미있는 업무도 할 수 있다. ‘방탈출 카페’ 아르바이트의 시급은 약 7000원~7500원 선으로 일반 카페 아르바이트보다 시간당 500원~1000원 가량 높은 급여를 기대할 수 있다.

▶한복 좋아한다면 한복 체험 아르바이트= 생활 속 한복 나들이가 인기를 끌자 전주 한옥마을, 서울의 주요 궁궐 인근을 중심으로 한복체험관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복체험관 아르바이트 모집도 늘고 있다. 이 아르바이트는 음료를 제작해 손님에게 대접하는 고객응대 업무부터 손님에게 어울리는 한복을 추천하고, 한복을 잘 입을 수 있도록 착용을 돕거나 머리를 땋아주는 등의 업무를 한다. 머리 땋는 방법을 잘 아는 사람, 외국인 응대를 위해 영어와 중국어 등 외국어 가능자를 우대하는 것이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