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가 영화를 3초만에…ETRI, 초고속 근접통신 기술 개발

무선저장장치 등 응용분야 다양

1기가 영화 한편을 3초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초고속 근접 통신기술이 개발됐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무인 서비스단말기(키오스크)에 갖다 대면 초고속으로 기가급 대용량 데이터를 안전하게 순간 전송할 수 있어 사물인터넷(IoT) 통신시대가 본격화 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10㎝ 내 근접거리에서 기가급 대용량 콘텐츠를 복잡한 접속 절차 없이 손쉽고 빠르게 송ㆍ수신할 수 있는 초고속 근접통신 기술인 징(Zing)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징은 기기를 키오스크에 갖다 대면 원하는 데이터를 바로 가져올 수 있는 10cm 내 근접통신 기술이다. 데이터 전송 속도의 제한 때문에 교통카드 등 극히 제한적인 응용에만 활용되던 근거리무선통신(NFC) 대비 약 8000배 빠른 3.5Gbps의 전송 속도를 제공한다. 인터넷을 통하지 않는 차세대 초고속 NFC인 셈이다. 1기가 영화 한 편 전송에 3초면 된다.

또 이 기술에는 저전력ㆍ저복잡도 기술이 적용, 상용화가 쉽다는 장점도 있다. 무료인 비면허대역 60GHz 주파수를 사용하고 있어 광대역 통신도 가능하다.

특히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이외에도 무선 전력전송을 통해 전원이 없는 무선저장장치를 USB 저장장치처럼 꽂지 않아도 편리하게 사용해 순식간에 콘텐츠 전송도 가능하다. 안전한 통신영역서 활용하기에 와이파이 등에 비해 해킹 가능성을 차단한 점도 장점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통신연구본부장은 “이 기술은 향후 인터넷을 거치지 않더라도 사용자가 인접한 기기에 갖다 대면 안전하고 빠르게 원하는 데이터의 송수신이 가능해 새로운 단말 간 고속 직접통신 서비스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TRI에서 개발한 초고속 근접통신 기술인 징 기술은 국제표준 후보로 채택돼 내년 상반기에 표준 제정을 앞두고 있어 사업화 발판도 마련했다.ETRI는 이번 기술이 근접통신 세계시장의 성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진은 이 기술개발을 통해 표준특허를 포함한 국내ㆍ외 특허 27건을 출원했고, 논문 38편도 발표한 바 있다.한편 이번에 개발된 징 기술은 오는 26일부터 개최되는 ‘제47회 한국전자전’서 일반에 선보일 예정이며, 11월 초 미국서 열리는 ‘[email protected] 2016’에 (주)코프와 함께 참가, 미국 현지기업 발굴과 함께 국내 중소기업의 미국 진출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대전=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