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중소기업 사랑나눔바자회’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18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2016 중소기업 사랑나눔바자회’를 개최했다.

재단이 주최하고 중소기업중앙회와 홈앤쇼핑이 후원한 이번 바자회는 ‘가을愛, 희망을 나누다!’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이날 바자회에선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장성숙 ㈜우신피그먼트 대표이사에게 9988 사랑나눔명패가, 정용주 ㈜오피스안건사 대표이사, 김신길 ㈜아세아텍 대표이사에게는 희망나눔명패가 수여됐다. 소기업ㆍ소상공인의 사업재기와 노후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노란우산공제가 출연한 1억6000만원을 영세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자녀 50명에게 전달하는 ‘노란우산공제-희망드림 장학사업’ 전달식도 함께 열렸다.

유명인사들도 자신의 애장품 기증을 통해 사랑나눔에 동참했다. 박근혜 대통령(화병), 박인비 프로골퍼(골프퍼터), 이승엽 야구선수(싸인 유니폼)부터 정치인, 장관 등 정부 관계자, 경제단체 수장, 영화배우, 가수 등이 자발적으로 애장품을 기증하는 등 각계각층의 동참이 이어졌다. 중소기업제품 판매장터에선 전국 각지의 130여개 중소기업이 보낸 4만여개의 물품이 전시됐다.

박성택 중기중앙회 회장은 “이번 바자회가 소비자들에게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놀라움을 주는 자리가 됐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오늘 바자회를 통해 걷힌 수익금 전액은 중소기업의 사랑을 담아 지구촌 국제구호와 개발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