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인위적인 정리해고 없다”…더인베스터와 인터뷰서 밝혀

휴렉패커드(HP)가 국내에서 인위적인 정리해고는 없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최근 삼성전자의 프린팅 솔루션사업을 인수하기로 결정한 HP는 18일 헤럴드경제의 자매지인 ‘더인베스터’(The Investor)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임원 이하 직원들에 대해서는 고용보장에 삼성측과 합의를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HP는 이어 “기존 삼성에서와 비슷한 수준의 고용조건도 유지될 것”이라며 “한국서 인위적인 정리해고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갑작스러운 매각 결정과 지난 주 구조조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향후 3년간 직원 3000~4000여명을 감원하겠다고 한 HP의 발표 등으로 삼성 직원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달 이사회를 열고 프린팅솔루션 사업부문을 HP에 포괄양도하는 방식으로 매각을 결의했다.

더인베스터=이지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