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대 9 화면비 세계 최대 크기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출시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LG전자(066570)가 18일 21대 9 화면비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를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이 제품은 QHD (Quad High Definit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해상도가 풀 HD의 약 3배에 달한다. 화면 면적은 업무용으로 흔히 사용하는 16대 9 화면비의 24인치 모니터 2대를 나란히 붙여 사용할 때와 비슷하다. IPS패널은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또렷하다.

신 제품은 또 각종 도표와 정보를 한 화면에 띄워 놓고 볼 수 있어 주식 분석, 통계 작업 등 분석 업무에 용이하다. 웹디자인, 건축 설계 등도 큰 화면으로 보여줘 편리하다.

LG전자가 18일 21대 9 화면비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38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8UC99)를 출시했다. LG전자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24일까지 서울 남산타워프라자 4층에서 신제품을 전시하고, 지난달 중순 공개한 후 한 달 만에 조회수 150만 건을 넘은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홍보 동영상을 상영한다. LG전자 모델이 서울 남산타워프라자에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신제품과 스티븐 월셔의 그림을 소개하고 있다.

편의성도 뛰어나다. 사용자는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모니터의 스피커를 연결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화면 밝기, 분할 비율 등 화면 설정도 마우스 조작만으로 간편하게 바꿀 수 있다. 이와함께 USB 타입-C 단자를 이용해 노트북과 연결하면 모니터 화면을 보면서 별도 충전기 없이도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다.

이 제품의 출하가격은 159만원이다.

21대 9 화면비의 모니터는 동시에 여러 창을 띄워놓을 수 있는 장점 덕분에 지난해 글로벌 시장규모가 직전연도 대비 80% 이상 늘었다.

LG전자는 이 시장에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매출액과 판매량 기준 모두 3년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한편 LG전자가 지난달 공개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홍보 동영상(http://goo.gl/HWhGFs)도 한 달 만에 조회수가 150만 건을 넘을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동영상은 ‘서번트 증후군(savant syndrome)’을 가진 영국의 천재 화가 스티븐 월셔(Stephen Wiltshire)가 한 번 바라본 서울의 풍경을 기억한 뒤 초대형 캔버스에 그려내는 모습을 담았다.

LG전자는 작품을 직접 보고 싶다는 네티즌들의 의견을 반영해 18일부터 오는 24일까지 남산 서울타워프라자 4층에서 스티븐 월셔가 그린 그림과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신제품을 전시한다.

허재철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상무)는 “멀티태스킹에 강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로 프리미엄 모니터의 새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