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C, 유망 벤처 투자 프로그램 마련…‘ICT 생태계 육성 기여’

1호 투자 대상은 5세대 이동통신 핵심기술 보유 벤처 ‘아토리서치’

스마트팩토리ㆍ핀테크ㆍAIㆍ헬스케어 등 유망 ICT 신성장 산업에 지속 투자 예정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주식회사 C&C가 중소ㆍ벤처기업 투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강소기업 생태계 육성에 나섰다.

SK㈜C&C는 중소ㆍ벤처기업의 체계적인 발굴ㆍ육성 인프라 구축을 위해 SK인포섹에 전문 투자 지원 ‘SK강소기업벤처스’ 프로그램을 마련, 국내 네트워크 보안 전문 벤처기업인 ‘아토리서치’에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SK강소기업벤처스’는 SK그룹의 SK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성공 모델과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마련된 동반성장 지원 방안이다. 이는 국가적으로 추진 중인 창조경제 혁신과제 중 하나인 ‘스타트업 장려 정책’과도 일맥 상통한다는 게 SK㈜C&C 관계자의 설명이다.

1호 투자 대상인 아토리서치는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 기술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와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분야의 5년차 전문 업체다. 특히 이 업체의 3D 기반 네트워크 관제 기술은 복잡한 네트워크 관리를 수월케 하고 네트워크 보안 수준을 크게 높일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 가운데 ‘SK강소기업벤처스’의 투자에 힘입어 국내외 사업 확대 등이 가능할 것으로 업체는 기대했다.

SK강소기업벤처스는 창업 2~5년차에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는 하이테크 기반의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술ㆍ제품 경쟁력 향상 및 투자 유치,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해 본격적인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분야별 전문가들을 통한 1대 1 맞춤형 기업 진단 및 성장 지원 방안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SK강소기업벤처스’는 스마트팩토리ㆍ핀테크ㆍAIㆍ헬스케어 등 미래 ICT 유망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벤처기업을 발굴ㆍ투자할 계획이다.

박정호 SK㈜ C&C 사장은 “미래 ICT 관련 신성장 영역에 해당하는 중소ㆍ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사업연계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성장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SK강소기업벤처스’를 통해 국내외 벤처 생태계 육성에 이바지하고 정부의 창조경제 혁신 정책에 기여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