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화제 세경고 학교 급식 메뉴 보니…

[헤럴드경제] ‘폭립치즈퐁듀, 수제마늘계란빵, 탄두리치킨…’

경기 파주 세경고등학교의 학교 급식 메뉴가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화제에 올랐다. 요즘 부실 급식이 문제가 되는데, 이 학교의 급식 사진이 퍼지자 “이런 훌륭한 급식을 만든 곳이 어디냐”라는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해당 학교 김민지 급식 영양사는 CBS라디오에 “우리 급식비 단가는 3800원으로 작년까지 3400원이었는데 이번에 400원을 인상했다. 작년에 저희 학교 급식비는 최저가라고 들었다”면서 “학교에서 공과금, 시설유지비를 지원해 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식품비를 더 여유롭게 쓸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좋은 재료를 쓰려고 노력하고, 함께 일하시는 조리 실무사님들이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신다. 교장 선생님께서도 메뉴를 일일이 챙겨보시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아이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가장 큰 기여를 하지 않았나 싶다”고도 했다. CBS는 김 영양사가 케이크나 샌드위치 포장지 위에 ‘세경고 파이팅, 맛있게 먹어라. 걱정을 왜 해’, ‘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한 거야’ 등과 같은 응원 스티커를 붙여 나눠주기고 했다고 전했다. 


김 영양사는 “가장 인기가 많았던 요리 중 하나는 식빵에 구멍을 뚫어서 계란을 넣고 마늘소스를 발라서 만든 갈릭 빵이었다. 또띠아에 고구마를으깨고 견과류를 올려서 만든 고구마피자, 그리고 제철 과일을 갈아서 만든 과일 에이드 등도 인기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또 맛있는 급식을 먹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학생들 중 손 편지를 써주고, 직접 쿠키를 구워 갖다 주는 경우도 있었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