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세론’ 제동…목소리 커지는 잠룡들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여야 잠룡들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유력 대선주자의 ‘대세론’을 차단하고 자신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더민주를 제외한 국민의당과 새누리당 소속 잠룡들은 일제히 문 전 대표의 입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남경필<사진 오른쪽> 경기도지사는 19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회고록 논란을) 제일 빠르게 마치는 방법은 문 전 대표가 빨리 입장을 정리해 국민께 소상히 밝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시겠다면 이런 문제에서만큼은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번 파문을 정쟁으로 끌고 가는 여야 모두를 질타하면서도 “문 전 대표가 진실을 빨리 밝혀서 정리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당시 유엔 결의안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찬성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김부겸 의원 등 더민주 소속 잠룡들은 ‘무책임한 색깔론 재탕’이라는 더민주의 입장과 같다. 하지만, 더민주 내부에서도 문 전 대표의 초동 대처가 미숙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향후 이들의 입장 변화 여부가 주목된다. 

장필수ㆍ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