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중앙노동위원장에 박준성 교수 내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장관급인 신임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에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준성 성신여대 교수를 내정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박 내정자는 성신여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중인 노사관계 및 임금ㆍ근로시간 분야 전문가”라며 “노사관계와 노동정책 관련 경험과 식견이 풍부할뿐 아니라 2011년 6월 이후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노사 간 입장을 균형 있게 조율하는 등 조정ㆍ통합능력을 겸비했다”고 소개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업무열정이 뛰어나고 합리적 리더십을 보유하고 있어 노사 간 권리분쟁의 공정한 조정 등 노동위원회 현안을 원만히 처리해 나갈 적임으로 판단돼 발탁했다”고 덧붙였다.

박 내정자는 경북 군위 출신으로 경북고와 영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인사조직학회 회장과 한국노사관계학회 회장을 지냈으며 노사정위원회 중소기업고용개선위원장ㆍ노사문화선진화위원장ㆍ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장 등을 역임하고 2011년부터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