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美 한민구 “북핵위협 과거와 차원이 달라…확장억제 실행력 보장받을 것”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을 방문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이번 방문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과거와는 차원이 다르다”며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 실행을 보장하는 방안, 그리고 한미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여러 과업들을 미국 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이날 워싱턴D.C.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헌화하고 6.25전쟁에서 산화한 한미 장병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한 뒤 이렇게 밝혔다.

한 장관은 19일 열리는 한미 외교국방(2 2)장관회의와 20일 열리는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와 관련해 “북한 핵능력이 고도화되고 지속적인 위협을 가하는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도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2 2 회의에서 “특히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의 핵심요소라고 할 수 있는 확장억제를 구체화하고 제도화하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서명했다.

확장억제는 미국이 동맹국에 대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핵무기를 통한 억제력을 제공하는 것이다.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 등이 총동원된다.

한편, 윤 장관은 국제사회에서 진행 중인 대북제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제재와 미국 등 우방국의 독자제재, 그리고 다른 국가들의 대북압박조치 등 3가지로 구분하고 “이번 2 2 회의에서 이런 3가지 축에서 이뤄지는 제재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지혜를 모으는데 논의의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과 한 장관은 19일 미 국무부에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장관과 2 2 회의를 가질 예정이고, 한 장관은 20일 미 국방부에서 열리는 SCM에 참석한다.

2 2 회의는 지난 2010년 7월 처음 열린 뒤 2년마다 열리는 한미 외교 및 국방 장관간 협의 채널이다. SCM은 한미 국방장관이 동맹의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로, 1968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다. 전시작전권 전환 등 한미 동맹의 주요 사안들이 이곳에서 도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