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스타케미칼 공장서 폭발…1명 사망ㆍ4명 경상

-숨진 근로자, 150m 밖 하천으로 추락

[헤럴드경제=김병진(구미) 기자] 경북 칠곡군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사망자는 공장에서 150m나 떨어진 하천으로 튕겨 날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오전 9시 21분께 경북 칠곡군 석적읍 중리 구미국가산업단지 3단지 내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폭발은 폐업 절차가 진행 중인 공장 철거작업 도중에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5명 가운데 박모(46)씨가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근로자 4명은 경상을 입고 대피했다.


지름이 10여m인 탱크 뚜껑이 공장에서 약 150m 떨어진 하천으로 날아갔을 정도로 폭발 위력이 컸다. 숨진 박씨도 폭발 충격으로 150m나 튕겨 하천에 추락했다.

칠곡소방서 측은 “굴뚝 환기구를 제거하려고 용접기를 대는 순간 분진에 불꽃이 튀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는 위쪽에서 작업하다가 변을 당했다”고 말했다.

공장 인근 지역에서는 정전이 발생했다가 오전 10시께 전력 공급이 재개됐다. 인근 주택에서도 소파와 창문이 흔들렸다는 신고가 빗발쳤다.

스타케미칼은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터 원사 공장을 가동하다가 적자가 누적해 2013년 1월 폐업해 법인 청산 절차를 밟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스타케미칼에서 ‘쾅쾅’하는 소리와 검은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는데 화재는 별로 크지 않고 추가 폭발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로자를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