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문재인, 당연히 해야 할 입장표명 피해 논란 증폭…대통령 자격 없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차기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빠른 입장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촉발된 ‘참여정부의 2007년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논란’에 대해서다. “당사자가 가장 잘 아는 문제를 ‘기억 못 한다’고만 하니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을 못 한다. 이런 태도를 지속하는 것은 대통령 자격이 없다”는 것이 남 지사의 일침이다.

남 지사는 19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회고록 논란을) 제일 빠르게 마치는 방법은 문 전 대표가 빨리 입장을 정리해 국민께 소상히 밝히는 것”이라며 “한발 물러나 있을수록 계속 공방은 계속 가열될 것이다. 대통령이 되시겠다면 이런 문제에서만큼은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문 전 대표가 분명한 입장을 말하지 않는 것은 본인의 스타일 상으로도, 또 해당 사안에 가장 직접적으로 연관된 당사자로서도 맞지 않으며, 그렇기에 오히려 의혹이 증폭되는 것”이라는 게 남 지사의 판단이다. “다른 분도 아니고 참여정부 시절 외교부 장관이 이런 문제제기를 했으면 당시 (의사결정 과정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었던 문 전 대표가 ‘결정하고 통보했다’거나 ‘외교상 물어봤다’ 정도는 밝힐 수 있는 문제 아니냐”는 것이다.

남 지사는 특히 “문 전 대표가 대통령을 안 하시겠다면 상관이 없는 문제일 수도 있지만, 국민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문제의 사실 관계를 확인해주지 않는 것은 ‘회피 리더십’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재정 당시 통일부 장관,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 등을 만나 이야기도 들어보고, 기억도 더듬고, 메모도 확인하는 등 노력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