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2017년 국비 학보 ‘올인’

-더불어민주당과 19일 예산ㆍ정책협의회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가 역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017년도 국비 확보에 ‘올인’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9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ㆍ정책협의회’를 갖고 경기도 국비 지원사업과 정책 현안에 대한 국정 반영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김현미 국회 예결특위 위원장, 김태년 예결특위 간사,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과 경기도 출신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는 29개 역점사업에 필요한 5867억 원의 국비 반영을 요청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총 954개 사업 11조 3345억 원의 국비를 건의한 상태이다.

우선 SOC분야로 ▷수원발 KTX 직결 100억 원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242억 원 ▷청북IC~요당IC간 등 8개 도로 개설 2290억 원 ▷광역급행(일산~삼성) 등 8개 철도 1755억 원 지원을 건의할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과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한국폴리텍대학 경기북부캠퍼스 건립 138억 원 ▷반려동물 테마파트 조성 169억 원 ▷말산업 특구조성 60억 원 ▷게임산업 육성 34억 원의 국비지원도 요청한다.

이날 건의 사업에는 ▷2층 광역버스 도입 150억 원 ▷도가 먼저 부담한 학교용지부담금 개인환급금 국비 보전 443억 원 ▷미세먼지 성분ㆍ농도 분석시스템 구축 50억 원 ▷농촌용수공급사업 430억 원 ▷2017 경기보트쇼 개최 6억 원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도민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조기 구축 및 권한 위임 ▷2층 광역버스 도입 기반 마련을 위한 제도 개선 ▷수도권광역교통청 설립(수도권교통본부 승격) ▷광교테크노밸리 바이오 스타트업 캠퍼스(Bio Start-Up Campus) 건립 등 4건의 정책 현안에 대한 협조도 요청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국비 10조4633억 원을 건의했으며 최종 11조952억 원을 확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