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최순실 논란, 문제 있다면 반드시 밝혀질 것”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차기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최근 거센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의 진실이 언젠가는 밝혀질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를 덮고 가기에는 세상이 전과는 많이 바뀌었다”는 것이다.

남 지사는 19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세상이 옛날과는 바뀌어서 언론을 통제할 수도 없을뿐더러, 실시간으로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문제가 분명히 있다면 언제 밝혀지느냐의 문제이지, 덮고 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남 지사는 이에 따라 “검찰이 (의혹에 대해) 제대로 밝혀내야 한다”며 “(저 역시) 진실을 밝혀야 하고,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남 지사는 최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촉발된 ‘참여정부의 2007년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논란’에 대해서는 “(최순실 씨 등에 대한 의혹과는) 별개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