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회고록 논란에…“北 당연히 반대인데 뭘 물어봤겠나”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 “색깔론을 식상하게 여기는 국민이 늘고 있다. 여권이 지지층 이탈을 막고 현 정부 관련 의혹 등을 가리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고 일축했다.

노 원내대표는 19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남북관계와 관련돼 색깔론으로 번지기 쉬운 공방은 대선 때마다 봐온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역갈등이 과거 정치퇴행의 상징이었다면 이젠 북한과 친한 지 안 친한 지, 북한과의 뒷거래 식을 따지는 정치퇴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이 과거에 (색깔론으로) 재미를 본 건 사실이나 국민도 많이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선 “나름 문제 의식이 강하고 그런 시각에서 이 문제를 계속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송 전 장관 나름의 철학 노선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 전 장관이 달리 의도를 갖는 게 아니라 본인 철학에 따라 회고록을 작성했으리란 주장이다.

노 원내대표는 북한에 사전 동의를 구했는지를 두곤 “북한의 입장이야 물어보나 마나 당연히 반대하는 상황일 텐데 굳이 물어봐야 할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며 “당시엔 남북 대화 국면이니 어느 시점이든 통보를 하고 그 반응을 확인하는 건 자연스러운 통치행위”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명확히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기억이 안 난다’는 건 문 전 대표의 솔직한 심정이겠지만 그것만으론 끝나지 않는다”며 “책임성을 보여줘야 한다. 다른 분들의 기억을 맞춰서라도 이 상황에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노회찬, 회고록 논란에…“北 당연히 반대인데 뭘 물어봤겠나”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 “색깔론을 식상하게 여기는 국민이 늘고 있다. 여권이 지지층 이탈을 막고 현 정부 관련 의혹 등을 가리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고 일축했다.

노 원내대표는 19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남북관계와 관련돼 색깔론으로 번지기 쉬운 공방은 대선 때마다 봐온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역갈등이 과거 정치퇴행의 상징이었다면 이젠 북한과 친한 지 안 친한 지, 북한과의 뒷거래 식을 따지는 정치퇴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이 과거에 (색깔론으로) 재미를 본 건 사실이나 국민도 많이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선 “나름 문제 의식이 강하고 그런 시각에서 이 문제를 계속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송 전 장관 나름의 철학 노선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 전 장관이 달리 의도를 갖는 게 아니라 본인 철학에 따라 회고록을 작성했으리란 주장이다.

노 원내대표는 북한에 사전 동의를 구했는지를 두곤 “북한의 입장이야 물어보나 마나 당연히 반대하는 상황일 텐데 굳이 물어봐야 할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며 “당시엔 남북 대화 국면이니 어느 시점이든 통보를 하고 그 반응을 확인하는 건 자연스러운 통치행위”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명확히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기억이 안 난다’는 건 문 전 대표의 솔직한 심정이겠지만 그것만으론 끝나지 않는다”며 “책임성을 보여줘야 한다. 다른 분들의 기억을 맞춰서라도 이 상황에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