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간다”…만취 승객 택시기사 폭행 ‘5중 추돌사고’

[헤럴드경제]술에 취한 승객이 느리게 간다고 택시 운전사를 폭행해 5중 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MBC 뉴스는 지난 토요일 저녁 서울 당산역 인근에서 승객 이 모씨(47)가 택시기사를 때려 총 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뉴스 방송 캡쳐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 모씨가 탑승하고 있던 택시는 2차로를 달리던 중 갑자기 차로를 벗어나 옆 차로에 있던 다른 택시와 부딪치더니 급발진하듯 앞선 SUV차량을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부딪친 차량들이 다른 차들과 연쇄 추돌하면서 결국 5중 추돌 사고로 이어졌고, 8명이 다쳤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는 승객 이 모씨가 택시 기사를 폭행하면서 발생했다.

그는 “느리게 간다”는 이유로 기사를 3분 넘게 머리와 뺨을 때렸고 결국 기사는 정신을 잃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이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